이효리 노래방 이슈 정리


    이효리 노래방 이슈 정리


    MBC '놀면 뭐하니'를 통해 린다 지로 사랑받고 있는 이효리가 윤아와 함께 노래방을 찾았다는 비판을 받고 있습니다. 


    지난 1일 이효리와 윤아가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습니다고 밝혔다.윤아와 술을 마시고 압구정 노래방에 왔다며 웃었다. 윤아가 수줍어하자 "술에 취하셨죠?" 윤아는 취하지 않았다며 어색한 미소를 지었습니다. 


    '윤아 소속사 전화 아니냐'는 한 남성의 질문에 "윤아 소속사 전화 아니냐"고 답했습니다. 윤아는 "괜찮다. SM과 함께 왔다"고 말했습니다.

    인기 가수였던 이효리(린다지)와 노래방'라방'에서 노래를 부른 윤아. 두 사람의 방송 소식은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빠르게 퍼졌다. 코로나19 확산의 위험이 여전한 상황에서 감염된 노래방을 찾은 것은 경솔하다는 반응이 잇따르고 있습니다.


    특히 이효리와 윤아도 코로나19 전선에서 활동하는 의료진을 위한 '도전'에 참여해 거센 비난을 받고 있습니다. 


    노래방은 지난달 1일부터 클럽, 감성바, 사냥용 화분, 유흥주점과 함께 고위험시설로 분류돼 방문 시 카카오톡 QR 출입구(전자 접속 목록)를 촬영해야 한다. 이용자는 QR코드를 찍지 않으면 출입이 금지되고 위반자는 과태료 등 처벌을 받게 됩니다.


    이씨는 윤아와 술자리에서 사진을 찍었지만 논란을 의식한 듯 사진을 삭제했습니다.


    놀면 뭐하니 에서 사과


    다음은 이효리의 사과 전문입니다.


    안녕하세요 이효리입니다..

    어젯밤 아직 조심해야 하는 시국에 맞지 않는 행동을 한 점 깊이 반성합니다... 요새 제가 너무 들떠서 생각이 깊지 못했습니다.. 언니로서 윤아에게도 미안합니다..앞으로 좀더 조심하고 신중하게 행동하겠습니다..다시한번 사과드립니다..


    "놀면 뭐하니?" 프로에서도 이효리가 노래방에 간 것에 사과했습니다.



    MBC 예능프로그램 "놀면 뭐하니?'다시 해변에서'의 안무를 위해 모인 세 명의 멤버들. 녹음을 마친 세 사람은 다시 모여 근황을 물었다. 차분한 이효리와 유재석은 "데뷔 전에 조심하자"고 했고, 이효리는 "조심하겠다"고 눈물을 흘렸다."

     

    이씨는 "내릴까 봐 다른 사람을 구하고 하는 것"이라며 눈물을 훔쳤다. 유재석과 비는 "그럼 듀리즈와 함께 해야죠"라며 반대했습니다. 이준기는 "너무 설렌다. 그는 "린다 G를 그만 둬야겠다"고 말했습니다. 이런 식으로 팀에 폐를 끼쳐서는 안 됩니다"고 말했습니다.  

     

    유재석과 비는 이효리 역시 사람이라며 휴지를 주면서 위로를 했습니다. 이 씨는 그런 생각을 하지 않았다며 다시 한 번 사과했습니다.

    댓글(1)

    • 비둘기
      2020.07.17 13:41

      '25일 데뷔' 싹쓰리 유재석X이효리X비, 솔로곡 추가 발표
      https://inkiup.com/detail/inkiuo/5f111af6b7e29b1a4de27aae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