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선엽 장군 별세


    여러 정치인, 군인들의 조문 이어져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에서 열린 백선엽 장군 장례 이틀째, 백선엽 장군(예비군 장성)의 빈소가 정치인들의 추모 행렬을 이어갔습니다. 이 씨는 이날 오후 8시 이후 유족과 대화하며 25분 동안 실질적인 공감의 표현으로 나아갔습니다. 10여 분간 대화를 나눈 뒤 일부 시민들은 장례식장 복도에서 이 총장을 향해 "장군을 어떻게 이렇게 대하느냐" "이게 나냐"고 외쳤습니다.


    이씨는 취재진의 질문에 아무런 대답도 하지 않고 빈소를 나섰습니다. 이 당선인을 조문한 송갑석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장남 백남혁씨가 "고인이 건강할 때 대전기념공원에 가는 것은 가족사전"이라고 말했습니다. 앞서 조문한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후보는 '서울현충원 안장' 논란에 대한 취재진의 질문에 아무 말도 하지 않고 빈소를 나섰다."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과 주호영 원내대표는 각각 빈소를 찾아 조문했고, 백 장군이 국립서울현충원이 아닌 국립대전현충원에 안장된 데 대해 유감을 표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기자들과 만나 "생전에 625전쟁 참전용사와 함께 국립서울현충원에 안장되고 싶었던 것으로 안다"고 말했습니다. 국립서울현충원에 내려가지 못하는 이유를 납득하기 어렵다"고 말했습니다. 주 원내대표는 "동작동(서울현충원)에 데리고 가는 것은 당연하지만 그렇게 하지 못해 매우 죄송하고, 정부가 동작구에서 성인을 제대로 모시지 못해 매우 죄송하다"고 말했습니다. 정세균 국무총리, 유가족과 통화하고 나서 오후 5시께 조의 말씀 드렸습니다.


    정 총리는 빈소를 나온 뒤 기자들과 만나 고인은 625전쟁에서 큰 업적을 남겼다며 정부는 대전 국립대전현충원에서 육군 대장으로 잘 모실 계획입니다. 청와대에서는 노영민 대통령비서실장, 서훈 국가안보실장, 김유근 국가안보실 1차장, 김현종 2차장 등이 조문했습니다. 노태우 전 대통령은 유족에게 "(백 장군은) 한미동맹의 상징이자 한국군 발전의 증인"이라고 말했습니다. 노 전 대통령은 유족과 10여분간 대화를 나눈 뒤 빈소를 나섰다. 노 전 대통령은 "한 마디만 해달라" "대전현충원 안장에 대한 입장은 무엇인가" 등의 취재진의 질문에 아무 말도 하지 않고 빈소를 나섰습니다.


    장례위원장인 서욱 육군참모총장은 오전 8시쯤부터 빈소를 찾아 자리를 지켰습니다. 원인철 공군참모총장과 황인권 육군 제2작전사령관도 조문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조화 등을 보냈스니다. 박근령 전 육영재단 이사장도 이날 오후 조문했습니다. 이날 오후 빈소 입구에서 한 남성이 간도특설대에 근무하면서 한국인 독립운동가를 몇 명이나 죽였느냐며 소란을 피웠다." 육군은 백 장군을 추모하는 사진과 글을 페이스북에 올린 한편 15일까지 모든 부대에서 추모식을 조기 올리는 등 추모의 뜻을 밝혔습니다.


    국방부는 인터넷과 인트라넷 사이트에 추모글을 올릴 수 있는 사이버기념관을 열었습니다.


    백선엽 장군 현충원 인장 논란


    지난 10일 별세한 백선엽 예비역 육군 대장이 국립대전현충원에 안장된 데 대해 시민단체들이 반발하고 있습니다.


    군인권센터는 12일 성명을 내고 "친일 반민족 행위자로 규정돼 있는 고 백선엽씨에게 믿을 수 없는 국가 의전이 제공되고 있습니다"고 밝혔다."


    센터 측은 백씨는 일본 만주특수부대 소위로 활동하며 자발적으로 침략전쟁에 참전했다며 재일동포군은 광복 후 조선군 총참모장을 맡아 전쟁영웅으로 추앙받았지만 친일 행적을 사과한 적은 없다고 비판했습니다.


    센터는 육군 장성 백씨의 장례를 5일간 치르기로 한 결정을 취소하고 국립대전현충원에 안장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센터는 "젊은이들이 우리 군 부모에게 의무적으로 군복무를 이행해 허리께 경의를 표하는 것이 가능한 일인가?", 그리고 다시 돌아온다.야스쿠니 신사가 아닌 국립 묘지는 갈 곳,"을 강조했습니다.



    그는 "육군참모총장은 육군 소장을 저지하고, 조기 게양과 함께 태극기를 훼손하는 행위를 즉각 중단해야 하며, 국가보훈처도 백씨를 대전현충원에 안장하려던 계획을 백지화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이어 국회의원이 발의한 '국립묘지 설치 및 운영에 관한 법률' 개정안에 대해 국회가 조속히 처리해야 한다. 고 말했습니다. 백 장군은 지난 10일 오후 11시 4분 100세를 일기로 별세했습니다. 영결식은 15일 오전 7시30분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서, 장례식은 오전 11시30분 국립대전현충원 제2묘지에서 거행됩니다.


    지난 11일 백 장군의 빈소에는 각종 정관계 인사와 전·현직 군 간부들의 빈소가 이어졌습니다.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빈소를 찾아 헌화를 하고 유가족들을 위로했습니다.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후보, 신원식 미래통합당 후보, 원희룡 제주도지사, 이철우 경북도지사 등도 조문했습니다. 천주교 서울대교구장 염수정 추기경과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도 빈소를 찾았습니다.


    한편 국가수호운동본부 등 일부 보수단체는 전날 오후 8시쯤 서울 광화문광장 세종대왕상 앞에 백선엽 장군 분향소라는 이름의 천막과 테이블 6개를 설치했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서울시로부터 광장 사용승인을 받지 못했지만 시청 관계자들이 철거를 구두로 경고하고 있습니다"고 말했습니다.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